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울진
울진군 탈원전 반대 원전지역에 미치는 영향탈원전 정책 반대 토론회
  • 여의봉, 마혜성 기자
  • 승인 2017.09.30 12:16
  • 댓글 0

[국제i저널 = 경북 여의봉, 마혜성 기자] 울진군은 지난26일 자유한국당 강석호국회의원 주최 '탈원전, 원전지역에 미치는영향' 토론회을 울진엑스포공원 영상관에서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30%까지 진척된 신고리5.6호건설중단, 신한울 3·4호기 시공설계 보류등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원자력발전소 미래에 주변지역에 미치는 경제·사회적 미치는 영향에 대해,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강석호 의원는 "탈원전은 사회 시스템을 바꾸는 근간이다. 에너지 백년대계을 위해, 에너지가 곧 국가경쟁력이며, 단순히 대안 없는 반대가 아니라 안전한 산업문제에 대한 새로운 토론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토론회의 발제는 경희대학교 원자력 공학과 김명현교수의 '탈원전 정책 바로보자', 부산대학교 기계공학부 반치범 교수가 '사용후 핵연료 관련 현황및 향후과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박윤원 前 원장이 '원자력에너지 지속가능 이슈와 도전'이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탈원전의 문제점으로 원전을 세우면, 발전비용이 비싼 다른 발전소을 대신 짓게 되어 전기요금이 크게 오를 수밖에 없다.

▲원전(45.58원/kwh), ▲신재생(약200원/kwh), ▲ LNG(147.41원/kwh) 독일의 재생네너지 확대정책 이후 2000년부터 2014년까지 kwjd용 및 산업용 전기요금이 각각 226%와 327%로 올랐다.

전기요금이 오르면 산업계의 생산원가가 올라가고 모든 물가에도 영향을 주어 가계와 기업이 경제적으로 모두 힘들어진다.

토론자로 발전산업신문 박재구 취재부장은 '탈원전 정책 선택을 위한판단기준', 울진군 군의회 장유덕의원이 탈원전, 제도개선과 울진군민생존권 보장하라', 언론인 남효선씨가 '탈원전, 정부는 지역경제에 미치는 대안 제시하라'는 주제로 토론을 했다.

울진군수는 인터뷰를 통해 "칼로 두부를 자르듯 양단을 해서 '탈원전이다, 신재생에너지다' 이렇게 하면 에너지가 계속 연속성이 있어야 되는데 그런것에서 문제가 있다" 라고 말했다.

또 "지역개발이나 지역주민들의 기대에 너무나 어긋나는것이 아니냐,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이 아니냐 그런것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여의봉, 마혜성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