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포항
경주·포항 상생발전 위한 행정협의회 개최더큰 행복도시 위해 경계를 넘어 협력, 전국 모델 되도록 노력
▲경주포항 경계를 넘는 상생발전 ⓒ국제i저널

[국제i저널 = 경북 여의봉기자] 포항시와 경주시가 상생발전을 위해 경계를 넘어 역사․문화․경제공동체로서 2017 포항-경주 행정협의회 정례회가 개최 지난25일 경주하이코에서 개최됐다.

이날정례회에 최양식 경주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박승직 경주시의장을 비롯해 양 도시 부시장, 실·국·소·본부장 등 관계공무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경주 포항 상생발전위해 행정협의 정례회개최 ⓒ국제i저널

이날 정례회에서는 지난 2015년 양 도시 발전을 위한 상생협약 체결 이후 지난해 포항시에서 열린 정례회에 이은 두 번째의 실무협의회로, 성과와 향후과제 등 다양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협력·신규·홍보 사업등 16개의 안건이 제출 되었다.

이 자리에서는 형산강 프로젝트 사업과 관련하여 우선 경주-포항 간 상생발전의 첫 작품이자 지역 간 대표적 협력사례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형산강 프로젝트’ 추진상황 보고가 이어졌다.

도시 간 대표축제 상호방문과 민간단체 자율적 교류 등 상생협력을 공고화하고 포항․경주․울산 해오름동맹과 경북동해안 5개 시군 상생발전협의회를 출범하는 등 행정구역의 장벽을 넘어 상생과 공영의 지방화시대를 열어가는 성과가 소개됐다.

이어, 포항­경주 자전거도로 미개설 경주구간의 조기 건설을 위해 부산지방관리청에 양도시가 공동 건의하고, 포항시의 주요현안인 ‘형산강 하류 구무천 수은오염’과 관련해 형산강 수질오염사고 위기관리시스템 구축을 비롯해 국가차원의 지원 건의시 국·도비확보에도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포항공항 명칭변경을 위한 실질적 협력 방안을 발굴하고,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간 중 전세비행기 운항에 따른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시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한 공동 문화공연제작에 필요한 예산확보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국도31호선 및 국도 14호선 도로확장, 국지도 68호선(청하~안강)도로확장, 지방도 945호선 국지도 승격 및 도로확장과 같은 사업은 지역발전의 전제요건이라고 할 수 있는 기반시설이 도로이므로 두 도시가 적극적인 대응전략을 세워 국토교통부 등에 공동 건의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2017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제12회 일월문화제, 제14차 세계유산도시 세계총회,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등 양 도시 대표축제에도 적극 참여하고 협력하여 국내외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두 도시의 상생협력을 넘어 경북 동해안권 전체의 발전과 경제 활성화에 커다란 밑거름이 되기를 바라며, 상생발전이라는 큰 뜻을 가지고 서로 넘치는 부분은 나눠주고 부족한 부분은 채워주는 아름다운 이웃 형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나가자”고 전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생명과 문화의 강, 형산강으로 이어진 포항과 경주는 어느 도시 협의체보다 끈끈한 연결고리로 맺어져 있다”며, “포항과 경주의 상생협력은 현재진행형이자 미래진행형으로 두 도시가 존재하는 한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이다”고 밝혔다.

여의봉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의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